요추 척추관 협착증은 척추관의 단면적이 좁아져 척수관내의 척수, 신경총, 혹은 신경근이 압박되어 양 다리가 저리거나 양 다리로 전달되는 통증이 있는 경우를 말합니다.
선천성으로 오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의 경우에는 후천성으로 척추의 퇴행성 변화로 인하여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50-60대의 중 장년 층에서 나타나게 됩니다.
◎ 척추의 퇴행성 변화에 의한 척추관 협착
추간반의 기능이 점차로 약해지면서 추간반의 변성이 오게 되고 이것이 점점 심해져 척추의 불안정 즉 흔들림이 나타나게 됩니다.
척추의 흔들림이 나타나게 되는 경우 이를 보완하기 위해 척추 주위의 후관절이나 황색인대, 추궁, 추체등이 점점 커지게 되어 비후현상(Hypertrophy)을 나타냅니다.
이로 인하여 척추관의 공간이 점차로 좁아져서 결국에는 척추신경근을 압박하는 단계에 이르게 되면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가장 흔한 증상은 허리 통증 보다는 양측 다리가 저린 증상이 특징입니다.
특히 오래 걸으면 증상이 심해져 조금 걷다가 보면 양 다리가 저려서 쪼그리고 앉게 되고 조금 나아지면 다시 걸어가게 됩니다. 이를 신경인성 파행증 이라고도 합니다.
심할 경우에는 하지 근육의 약화 소견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CT나 MRI로 진단 할 수 있습니다.
증상이 심하지 않는 경우에는 보존적인 치료를 합니다.
보존적인 치료라고 함은 약물치료를 말합니다.
약물치료에 효과적이지 않을 경우에는 수술적인 치료를 시행합니다.
척추관의 협소를 넓게 해주는 것으로 미세 현미경을 이용하여 후궁절제술을 시행하여 척추관을 확장 시켜 줍니다.
척추가 흔들림 위험성이 있는 경우에는 척추 기기 고정술을 함께 하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척추관감압술과 DIAM등 새로운 수술 기구를 이용하여 좋은 결과를 가져오고 있습니다.
◎ 미세현미경하 척추관 확장술
미세수술 현미경을 이용하여 한쪽에서 척추관 확장술을 시행합니다. 한쪽으로 절개를 시행하므로 수술 후 안정성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 척추후궁 절제술 및 기기 고정술
충분한 감압이 필요한 경우에는 광범위한 관절면을 절제한 후 척추기기고정술을 시행합니다. 수술 후 충분한 감압과 안정성은 유지되지만 운동제한 소견과 수술시간이 길어지고 수술 부위가 크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