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종인대란 척추뼈의 뒷부분에 붙어 척추를 단단히 잡아주는 인대를 말합니다. 그런데 척추뼈의 뒤에는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신경관이 있습니다. 따라서 후종인대가 골화되며 점점 커져간다면 그 뒤의 신경관을 지나는 신경이 압박되겠지요. 이로 인해 나타나는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를 후종인대 골화증이라 합니다. 다시 말해 척추뼈의 정렬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존재하는 후종인대가 딱딱하게 골처럼 굳어지면서 굵어져 신경관을 지나는 신경을 압박함으로써 신경장애가 나타나는 질환을 말합니다.
경추부 후종인대 골화증은 나타나는 증세가 발병하면서 차츰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후종인대가 골화되어 딱딱해질 경우 이 속도가 가속화되면서 차츰 신경압박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경추부는 상지에서의 감각을 담당하는 감각 신경과 뇌에서 상지 및 하지로의 운동을 관장하는 운동 신경 및 배뇨, 배변, 성기능 등 자율신경을 제어하는 신경 등이 지나가는 부위이므로 척수신경의 압박이 있을 경우, 상지의 감각 이상, 보행 장애, 장기간의 보행시 허벅지 부위가 뻑뻑하면서 죄어오는 느낌이 오는 증상, 하지의 근력저하 및 배뇨, 배변 장애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가 매우 좁아 작은 충격이나 외상에도 척수손상을 가져와 마비를 초래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단순 방사선 촬영을 하면 여기서 후종인대가 골화되어 다른 척추뼈와 같은 흰색으로 보이기도 하며 컴퓨터 단층촬영(CT)상 신경관 내로 골화된 인대가 두꺼워진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골화된 인대에 의한 척수신경이 압박되어 나타나는 신경변성 유무를 확인하기 위해 핵 자기공명영상(MRI)을 시행합니다. 보조적으로 신경손상의 정도를 확인하기 위해 근전도, 유발 전위검사, 방광 기능검사 등을 시행할 수 있습니다.
신경변성이 심해져 되돌릴 수 없게 되기 전에 수술 요법을 시행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수술은 목의 앞쪽으로 접근하여 골화된 후종인대를 척추체와 함께 제거하고 척추 유합술을 시행하는 전방 접근법과, 목의 뒤로 접근하여 척추후궁성형술을 시행하여 신경통로를 확장시켜 상대적으로 척수신경의 압박 정도를 감소시키는 후방 접근법 등이 시행되고 있습니다.
개인정보처리방침